경희대학교 소프트웨어융합학과 입니다.

“User에서 Contributor로, Consumer에서 Creator로 성장할 인재를 양성합니다”

경희대학교 소프트웨어융합학과는 소프트웨어의 급격한 발전과 인공지능의 보편화로 신세계가 만들어지는 제4차 산업혁명이 시작된 세계적 추이를 반영하여 개설합니다. 변화하는 사회에서 우리는 대학의 존재이유를 다시 한번 생각해 봐야 합니다. 기존의 일방적 가르침과 학생의 참여가 미흡한 강의 중심 체계는, 기존 세대가 살아보지 않은 미래를 살아갈 학생들에게 많은 부족함을 드러냅니다. 이제 대학의 존재이유는 “기존의 고품질의 강의를 듣는 곳” 보다는, “다양한 전공의 사람이 모여서, 함께 프로젝트를 수행하여, 스스로 답을 찾는 과정을 경험하되, 실패와 시행착오를 겪으며 성장 할 수 있는 곳“으로 변해야 합니다.

“대학의 목표는 인간의 자유와 성숙이지, 특정 업무를 수행할 개인을 만드는 것이 아니며, 후자는 오히려 노예제의 정의에 가깝다” (“대학의 배신”, 마이클로스)

인생에서 가장 아름답고 값진 대학 시절, 무엇을 해야 할까요? 취업은 중요합니다. 하지만, 주어진 지시를 잘 따르는 수동적인 직원이 아닌, 스스로 문제를 정의하고 해결하여, 회사를 이끌어갈 능동적인 창조자를 현재의 기업들은 선호합니다. 아울러 미래가 불분명한 세상속에서 본인이 행복하고 잘할수 있는 일을 통해서, 스스로 기업을 만들어 낼수 있는 인력이 절실하게 필요합니다. 우리는 학생이 가장 잘할 수 있는 일을 통해서 스스로 행복한 삶을 만들어 나가고 사회에 밝게 기여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우리 학과는 이런 학생들의 진지한 질문에 답하고, 최선을 다해서 지원하고자 합니다.

“대학은 기계를 길러내지 않고, 인간을 길러낸다” (경희대학교 후마니타스 정신)

우리 학과는 제4차 산업의 거대한 세계적 흐름을 선도하기 위하여, 신산업과 신학문을 선도하고, 미래 사회를 선도적으로 이끌어 나가는 인재 양성에 교육의 목표를 두고 있습니다. 소프트웨어융합학과는 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혁신적으로 발전할 융합 분야를 선정하고, 분야별로 전문화된 융합 전공 지식과 특화된 소프트웨어개발 능력을 교육함으로써, 목표한 융합 분야에서 바로 창업하거나 실무가 가능한 글로벌 리더급 인재를 양성 합니다. 특히, 스스로 문제를 정의하고, 필요한 지식을 전공과 상관없이 자기주도적으로 학습하며, 문제의 해결을 위해서 다양한 전공의 사람들과 함께 프로젝트를 수행함에 주저하지 않는 “융합이 심장에 밖혀있는 Solution Provider“를 양성하고 있습니다. 

소프트웨어융합학과는 2017년도 경희대학교 전자정보대학에 설립되어 미래자동차∙로봇트랙(Future Vehicle and Robot Track), 데이터사이언스트랙(Data Science Track), 게임콘텐츠트랙(Game Contents Track) 및 융합리더트랙(Convergence Leader Track)을 개설하며, 향후 사회와 학생의 수요에 맞춘 유연한 트랙 운영을 목표로 합니다. 이를 위하여, 기계공학과/디지털콘텐츠학과/산업경영공학과/산업디자인학과/전자공학과/컴퓨터공학과/(국제)후마니타스대학와 협력 학과 체계를 구축하여 분야별 전문가와의 융합 교육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외국어대학 일본어학과/영미문화전공과 글로벌문화기술 융합전공을 2018년도 개설하여 글로벌한 기업/사회로의 진출을 희망하는 학생을 지원하고 있으며,  예술디자인대학 디지털콘텐츠학과와 Art & Technology 융합전공을 2018년도 개설하여 IT와 미디어를 접목한 예술 분야를 진출하고자 하는 학생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2018년도 소프트웨어융합대학의 설립과 함께, 소속을 소프트웨어융합대학 소프트웨어융합학과로 변경하였습니다.

불확실한 미래를 살아가는 가장 적극적인 방법은 미래를 만들어 가는 것이 겠지요. Self-motivation과 Self-learning을 실천하는 학생과 교수들이 경희대학교 소프트웨어융합학과에 모여 함께 미래를 준비하고 있습니다.